In my work, I attempt to create visual atmospheres that allow for complex and contradictory influences. This kind of open approach to complexity generates new sensory experiences. I pull from various sources of inspiration, including interior design books, Indian miniature paintings, biological structures, worn-out children's toys from thrift stores, and the over-saturated neon lights of Seoul. I seek different ways to embody beauty, absurdity, the sacred, and the mundane within the same picture plane. There is a constant pull and pull of contradictory aspects in my paintings: chaotic and quiet, abstract and figurative. There are hierarchies of objects to re-assess and concerns about how to establish paintings' own logic and to bring together disparities. Through surveying mundane objects and rearranging hierarchies, my artistic goal is to weld shared cultural values to personal emotion. 

 

나의 그림에는 아름다움과 부조리함, 성스러운 것과 평범한 것이 뒤얽혀있다. 인테리어 디자인 서적, 중고품 가게에서 찾아낸 어린이 장난감, 서울의 네온 불빛과 같은 일상속의 이미지들을 찾아 평면 위에 옮긴다. 수집된 이미지들은 회화의 물질성에 집중하며 화면 위에 반복해서 쌓아 올려진다. 모티브가 되는 이미지들은 이미 사회적으로 정립된 위계 구조가 아닌 새로운 질서와 관계를 형성하며 배치된다. 평면 위의 세계는 혼란 스럽지만 동시에 조용하고, 구상과 추상을 넘나든다. 이러한 복잡하고 모순된 시각적 감성은 관람자에게 새로운 감각적 경험을 선사한다. 색과 면, 선이 중첩되고 삭제되는 회화적 과정을 통해 보편적인 문화적 가치는 사적인 감정에 녹아든다.